글쓰기
https://hygall.com/10546708
view 1599
2017.01.12 22:20
tumblr_nted3sXoJN1uwly8do1_500.gif

tumblr_o2q81uj9I21tzin3bo5_r1_250.gif

"안 가면 안 되겠나..?"
"안 돼."
"내가 잘못했네, 토니. 제발 한 번만.."
"스티브 그랜트 로저스. 두 번 말 안 해. 나가 얼른."
"토니!!!!!"





토니가 더 이상 못 참겠다는 듯 스티브의 엉덩이를 발로 참.





"쉴드에서 빨리 오라잖아!!!!!이 망할 노인네야!!!!어벤져스 어셈블 하라고!!!!!"
"크흡..하지만 토오니이이..."
"얼른 가, 어? 내 로망은 이제부터 맞벌이하는 부부니까. 잘리면 우리도 바이바이야."
"하지만 나는 캡1틴 아1메리카라 그럴리 없는 걸 알지 않나.."
"움파파파파-"




토니 품에 안겨있던 피터가 작은 손을 뻗어 잼잼을 하는 모습을 보며 스티브가 더 애절하게 소리쳤지.




"저것 보게!! 우리 피터가 나를 부르지 않나!!"
"허, 그렇게 나오시겠다."




오구, 우리 아들. 파파 어디 안 가요~파파 여기 있네~하고 피터를 토니 품에서 옮겨 안아 어르는 스티브를 보며 토니가 작게 웃었음.




"그럼 내가 가지, 뭐."
"...뭐?!"
"오랜만에 아이언맨이 나타날 때도 됐지 뭘, 안 그래?"
"무슨 소릴!!!"




토니가 정말 손을 뻗어 아머를 부르려 하자 식겁한 스티브는 부리나케 피터를 토니 품 안에 안겨주고는 내가 돌아올 때까지 꼼짝말고 기다리게!!!!! 하면서 멋지게 방패 들쳐매고 뛰쳐나감. 스티브가 헐레벌떡 뛰어나가면 그제서야 한숨 푹, 내쉰 토니가 이제 됐냐는 듯 꺼져있던 티비 쳐다보고 티비에 퓨리가 나타나더니 고맙군, 스타크. 하고 다시 꺼질듯. 토니는 아푸푸푸 아파파파 하는 피터 어르면서 내가 너네 아빠 때문이 주름이 는다, 늘어. 하고 푸스스 웃는 거 ㅂㄱㅅㄷ





하루는 토니가 랩실 안에서 새 아머에 대해 연구하던 중이었음. 피터는 자신의 시야 안에 두되 다치지 않게 랩실 가장자리에 요람을 두고 때때로 허리를 펴고 피터를 쳐다보는 토니였지. 스티브는 오늘도 억지로 쉴드에 갔다 오는 길이었음. 아니 쉴드 요원들은 왜 이리 약한 거야, 스스로 강해져야지! 우리 피터는 약해서 내가 필요한데..하는 캡아답지 않은 생각을 하며 토니를 찾아 랩실로 내려온 스티브는 어느새 잠에서 깨어 스스로 앉아 토니를 바라보고 있는 쟈근 피터를 보게 됨. 스티브는 잠시 가슴을 움켜쥐고 심호흡을 했지. 저렇게 귀여울 수가..!! 후하후하 하고 호흡을 가라앉힌 스티브는 조심스레 랩실의 유리벽으로 향했음. 놀래켜주면 피터가 좋아하면서 웃을테지! 스티브는 벌써 기쁘기 시작하겠지.




"하나, 둘, 세흐어!!!!"
"스티비!!!!!!!"
"아푸아-"




토니의 랩을 둘러싼 유리는 강화유리였어. 그래서인지 보통의 유리가 깨질때 나는 쨍그랑 소리와 다르게 퍽!!하는 소리를 내며 터져나가듯 산산조각나 우수수 떨어졌지. 피터의 바로 앞으로 말이야. 피터의 사슴같이 맑은 갈색눈이 이채를 띄더니 짝짝 박수를 쳐댔고, 토니는 반짝이는 갈색눈에 분노를 띄고 퍽퍽 스티브의 등짝을 내려쳤음. 그리고 잠시 후 얼음팩을 든 스티브의 조심스런 간호를 받았겠지.




"작작해..스티비, 알았지? 피터가 다칠뻔 했잖아."
"미안하네, 토니."




스티브가 작게 한숨을 쉬더니 얼음팩을 토니의 손등으로 옮기며 말을 이어갔음.




"가끔 내가 무섭네. 자네뿐만 아니라 피터까지 다치게 할까봐."
"오, 스티비. 허니. 괜찮아. 나도 피터도 다치지 않았어."




토니는 잔뜩 주눅이 든 스티브의 얼굴을 부드럽게 손으로 감싸 당기며 장난스레 코를 부딪히며 웃었음.




"당신도, 나도 서툴러서 그래. 같이 노력하면 점점 나아질 거야."
"사랑해, 토니."
"뭐라고?"
"사랑해, 다시 한 번 말해줄까?"
"당신이 원한다면,"
"사랑하네, 나의 토니."




둘이 환하게 웃었음. 토니가 스티브의 목에 팔을 감으며 기대듯 안겼고, 스티브는 그런 토니의 목에 얼굴을 묻었지. 물론 금새 피터가 자지러지게 우는 바람에 깜짝 놀란 스티브가 토니를 끌어안은 채 일어나서 토니가 비명을 질러버렸지만.








때는 피터가 18살이 되기 하루 전 날이었음. 밤 11시, 피터는 현재 자신이 가장 잘 보이고 싶은 사람의 집 벽에 매달려 있었지. 일단은..옷을 갈아입자. 재빠르게 벽을 타고 올라간 피터는 백팩에 있던 옷으로 바꿔 입고는 다시 벽을 타고 내려옴. 그리고 문득 서프라이즈로 방문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겠지. 이미 자신이 아무 말 없이 집 앞에 나타난 것 자체가 놀랄 일이라는 건 모르는 피터였음. 창문 안에서 미친듯이 고래고래 한 장 더!!!를 외치며 랩을 해대는 거친 목소리와 달큰한 반죽냄새가 나오고 있었음. 피터는 큼큼, 목을 가다듬고는 작게 창문을 두드림. 쉿!!!섹1스중이라고 쓴 거 안 보여?!!! 덷풀이 킬킬거리며 외치자 잠시 열받은 얼굴로 미소 지은 피터가 다시 톡톡, 창문을 두드렸고 스파이디 센서가 팅글링거려 재빨리 웹을 쏘아 위층으로 자리를 옮겼지. 아니나 다를가 이번엔 총알이 날라옴. 피터는 턱을 괴고 덷풀의 총알잔치를 보다가 다시 창문 앞에 멋지게 앉아 톡톡 두드리겠지. 으아아아아앜!!! 덷풀이 열에 받쳤는지 고함을 지르며 다가오는 소리가 들렸음.




"내 예쁜 팬케이크가 번개맞은 케이블처럼 못 생기게 타버렸다고!!! 어떤 찢어죽일 자식-!!!자기엌!!!"
"서프라-웨이드!!!!"




피터가 서프라이즈!를 외치며 창문을 쾅! 하고 두드렸는데 이미 총알에 한 번 시달린 벽이 스파이디의 힘을 견디지 못하고 나가떨어졌음. 덷풀은 무너진 벽에 깔려 다리가 부러졌고, 스파이디가 무너진 벽 속에서 덷풀을 찾아냈을 때 덷풀은 두 팔을 하늘로 뻗으며 존나 쿨해!!!!!! 난 자기가 이럴 때마다 가슴이 뛰더라!!!!하면서




"그나저나 진짜 다행이야!"
-닥쳐!! 닥치라고!!!!
"조금만 더 위로 올라왔으면 리틀 스파이디가 빛도 보기 전에 세상 하직할 뻔했잖아!!!"
-제발 닥쳐!
"그나저나 다리가 부러져서 오늘 튀지는 못하겠네!"
-오, 시발, 제발, 이 발같은 발랄한 새끼야!
-하..저 새낀 글렀어.
"..뭐라고요 웨이드?"
"응?"
"리틀..스파이디? 튀어? 어디를, "
"엄..자기야?"
"말 해봐. 응? 웨이드. 나한테 숨기는 게 있는 것 같은데요."








"...뭐...뭐라고?"
"...."
"핕, 피터. 내 아들, 지금 뭐라고?"
"세상에."




토니가 탄식을 내뱉었음. 세상에, 스티브는 잔뜩 당황해 피터를 재촉하다가 그 말 한 마디와 함께 뒤로 넘어가는 토니를 급하게 껴안았음. 토니!!! 내 사랑!!! 스티브가 금방이라도 기절할 것 같은 얼굴로 토니를 공주님 안기로 들어올리고는 피터와 피터의 품 안에 역시나 공주님 안기로 들려있는 빨간 콘1돔을 입은 미친놈을 쳐다 봄. 다시 봐도 환장할 것 같았지. 스티브가 고개를 저었음.




"결혼하게 해주세요."
"피터!!넌 아직 어려!"
"자기야, 캡틴은 원래 저렇게 멋있었지?"
"넌 좀 조용히 하고 있어. 웨이드."
-거미새끼가 바른 말을 할 때도 있군!!
-애 듣는다.
"맞아, 애 듣는다고!"
"애라니.."




스티브는 저 근육 밑에 있는 아이가 근육에 눌려버리지는 않을까 잠시 걱정함. 그 때 퍼드득! 하고 토니가 정신을 차리겠지. 안 돼!!! 토니의 일갈에 덷풀이 박수를 치며 아이언맨 등장!! 꺄아! 멋져요! 유니빔 쏴주세요! 하고 외쳤음.




"파파-"
"안 돼."
"제발요,"
"안 된다고 했어. 피터 로저스."
"5,"
"나도 같이 세, 자기야!!"
"..세상에."
"3, 2, 1."
"3, 2, 1!! 자기야!! 태어난 거 축하해!!! 토니 당신도 수고했어요! 존나 아픈 거 참고 우리 자기 낳느라! 캡틴은..어..멋진 허리짓 훌륭해?"
"...안 돼."
"웁스, 저 방금 18살 됐어요. 파파들."
"설마, 토니. 아니라고 해줘."
"..누굴 닮아서...저렇게..."
"뉴욕주에서는 18살이면 결혼도 가능한 거 알고 계시죠?"
"...."
"...."





바람잘 날 없는 스타크-로저스네 ㅂㄱㅅㄷ....




약 스파덷풀
[Code: cebe]
2017.01.12 (22:57:56) 신고
ㅇㅇ
모바일
와 스토니에 스파덷풀이라니 너무 행복하다 센세는 나붕이랑 결혼하자
[Code: 1c97]
2017.01.12 (23:21:34) 신고
ㅇㅇ
모바일
센세 이대로 끝은 아니죠????? 얼른 어나더주세요ㅜㅜㅜㅜ어나더
[Code: b370]
2017.01.13 (01:25:02) 신고
ㅇㅇ
모바일
가족시트콤같아 ㅋㅋㅋㅋㅋㅋ 어나더ㅇ
[Code: bf6e]
2017.01.13 (03:40:52) 신고
ㅇㅇ
모바일
허미.....존좋!!!!!!
[Code: ec0d]
2017.01.30 (00:07:02) 신고
ㅇㅇ
모바일
센세 어나더!!!
[Code: 039b]
저장
Notice 개념글 추천수 조절 기능이 생겼습니다. [201]
돋긔
03-23 9235 350
Notice [필독] 해외연예 갤러리 입니다. [1746]
돋긔
06-03 383969 2497
816744 헤엑 붕붕이들 천명도 안되냐 모바일 [7] ㅇㅇ 07:56 75  
816743 아침에 일어나니 사과뱃이 내 아내 같다 모바일 [1] ㅇㅇ 07:56 25  
816742 모닝콜 음악 ㅊㅊ 해주면 안되냐 쒸익... 모바일 [19] ㅇㅇ 07:53 149  
816741 아 왜 햄버거 하나 다 먹어도 배가고프지.. 모바일 [1] ㅇㅇ 07:52 37  
816740 ㅈㅁㅁㅇ자취붕 아침에 뭐먹냐 모바일 [12] ㅇㅇ 07:51 159  
816739 헐 게으른 붕 눈이 지금 떠졌는데 깨기도 뭐하고 자기도 뭐하다 모바일 [3] ㅇㅇ 07:44 63  
816738 매즈 이사징 전나 뱀퍼이어처럼 나왔다 모바일 ㅇㅇ 07:44 45 1
816737 ㅅㅌㅁㅇ 나붕 지금먹는거 됒 모바일 [2] ㅇㅇ 07:43 50  
816736 참형사2는 우디랑 매튜가 프로듀서로 참여했었네? 역할이 어찌 됨 모바일 [1] ㅇㅇ 07:42 28  
816735 ㅃ 아니 근데 집파닭이랑 으미씹새는 ㄹㅇ 진짜 저럭계 들리지 않냐 모바일 [4] ㅇㅇ 07:37 84  
816734 ㅃㅅㅌㅁㅇ아 이어폰 잃어버렸다 모바일 [1] ㅇㅇ 07:36 51  
816733 진짜 친화력이 모든것의 갑인거같다 모바일 [4] ㅇㅇ 07:35 210 1
816732 구제입어본붕있냐 모바일 [4] ㅇㅇ 07:35 91  
816731 오늘 왠지 코드가 맘에 든다 모바일 ㅇㅇ 07:34 15  
816730 매일 ㄹ밤새 비오면 좋겠다 ㅇㅇ 07:33 38  
816729 매즈 지금보다 어릴 때는 ㄹㅇ 개따먹고 싶게 생겼다 모바일 [4] ㅇㅇ 07:32 86  
816728 미친 시발 크마랑 딸랑구 애플이 셀피 괘좋아 아파트 뽑는다 콜플밴 모바일 [1] ㅇㅇ 07:31 51 1
816727 ㅃㅅㅌ,ㅎㅌㅁㅇ 근육발달이 너무 줫같이된다 모바일 [7] ㅇㅇ 07:26 156 1
816726 ??: 넌 우리 애기 아빠잖아 [1] ㅇㅇ 07:25 100 8
816725 렌즈나 안경 안쓰면 존나 반 장님된기분이다 모바일 [1] ㅇㅇ 07:25 33  
816724 호지어 내아내 모바일 ㅇㅇ 07:23 18  
816723 요즘ㅃ하게 집에서 밥 직접해먹으면서 느끼는건데 모바일 [6] ㅇㅇ 07:23 208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