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이 되어서도 이게 끝나지 않는 건 아니겠지 이런 생각 하는 거 나뿐만이 아닐 거야 이런 좆같은 초조함을 가졌을 다른 와싯비들에게 권하는 곡

 

 

 

 

창백한 9월. 오늘따라 잔잔한 곡으로 내가 가장 먼저 떠올린 거기도 하지만

씨발 이 곡의 작곡 배경이야말로 난장판이라서 머릿속에서 딱 떠오르지 않았나 싶다

옛남친이 여동생의 단짝친구랑 사귀면서 그 침대 위에서 동정 따인 상황에서 쓰였다고 한다 미친ㅋㅋㅋ

세상이 이렇게 요지경이고 난장판이다 별 막장 같은 일이 다 있다 씨발 그냥 한 곡 가볍게 들으면서 마음 식히자

[Code: 8062]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