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생다운로드ffe9a009f51d885e249fd2722c868654.gif


다임은 태생적으로 두려움과 거리가 먼 사람이었어. 그런 그가 작은 일 때문에 초조함을 숨길 수 없었지. 아내가 다임과의 성관계를 피한 지 벌써 한 달이 넘어가고 있었으니.


잠들기 전에는 항상 가벼운 키스를 나누었는데 이젠 키스까지 거부하는 아내였음. 허니가 밀어내는 대로 밀려난 다임은 피가 차갑게 식었지. 하지만 옆에 누운 아내가 알아보지 못하게 잘 숨겼어.


허니가 관계를 피하는 이유는 다양했지. 그날이라서, 감기 기운이 있어서, 피곤해서. 처음에는 그러려니 했던 다임이었음. 허니는 몸이 약해서 이전에도 몸을 섞고 나면 한차례 앓았으니까 이번에도 그런 이유인줄만 알았음.


정상위를 하려하면 위에서 짓누르는 다임이 무거워서 아프다, 무섭다해서 제 허벅지에 올려두는 체위만 했었어. 그마저도 반만 삽입한게 다였고. 그것도 애무로 녹진해질때까지 풀어주어야 가능했으니. 반이라도 넣은 정도면 사실 많이 발전한거였음. 성경험이 없었던 허니가 자신과의 관계를 무서워하는 것을 바라지 않는 다임이었으니까.


가벼운 키스는 응하지만 혀를 섞는 키스로 넘어가려 한다 싶으면 어김없이 거부하는 허니를 보고 다임은 결심이 섰음. 허니가 자신에게서 도망가려는건 아닐까 하는 그런 불안감이 앞당긴거였어. 두려움을 한번도 느껴보지 못했지만 처음으로 느낀 불안감이 사랑하는 사람을 잃을까라면 그 다임도 평정심을 유지하기 힘드겠지


그리고 그 두려움은 결국 그를 비이성적인 판단으로 이끌었음





"따뜻할 때 드십시오. 요즘 먹는 양이 줄어서 걱정됩니다."



속이 안 좋다는 허니에게 스프를 끓여주고서 허니의 마주편에 앉은 다임이었음. 그의 푸른 눈에 허니가 스푼을 입에 넣는것이 비춰졌지. 허니가 스프를 다 비울때까지 다임은 담담히 그걸 지켜봤음




"데이비드...그, 좀.. 더운거 같지 않나요..?"




아무래도 몸이 안 좋은거 같아요. 상기된 얼굴로 쇼파에서 일어나려던 허니가 다리에 힘이 풀려서 다임에게 안겼어. 기다리기라도 했다는듯 다임은 제 아내를 안아들고 침실로 향했지




뜨거운 입 안으로 허니의 혀가 엉켜들었어. 어딘가 느리지만, 조급하게 다임의 혀에 달라붙어왔지. 이전처럼 말이야. 허니는 약에 내성이이 전혀 없다는걸 새긴 다임이었어. 스프에 적정량보다 적게 탔는데도 이 정도라니.



약에 손을 댔음에도 다임은 전혀 양심의 가책이 없었음. 사랑하는 아내가 자신을 버리고 떠나는 것을 그냥 지켜보느니 더러운 것에 손을 대서라도 그녀를 붙들어매는게 낫잖아.


허니의 열 오른 작은 몸이 저를 꼭 끌어 안으며 입술을 맞붙이는데 다임은 제 몸의 열이 더 끓어오르는것 같았어. 이미 빠듯하게 아래를 세우고 자신에게 허니가 밭은 숨을 내뱉고 있었지. 다임... 나, 이상해요... 더워요... 뜨거운..거 같기도..하고.. 이상해...



그런 허니를 들어올려 자신의 허리에 다리를 감게한 다임이 다시 허니의 입을 막았어. 약에 취한건 허니가 아니라 자신이 아닐까 생각하면서.






가렛너붕붕 다임너붕붕 가렛떡
2023.01.26 02:14
ㅇㅇ
모바일
미친... 하사님... 하사님 어쩜 이럴수가 있다.. 벗어나는건 말이안되지 허니...
[Code: 6da6]
2023.01.26 02:17
ㅇㅇ
모바일
불안해하는 하사님 결국 약에 손대서라도 아내 옆에 붙들어 매려는거 와
[Code: 63a8]
2023.01.26 02:29
ㅇㅇ
모바일
마히다...
[Code: 426b]
2023.01.26 02:31
ㅇㅇ
모바일
그히...
[Code: b8ea]
2023.01.26 02:33
ㅇㅇ
모바일
어나더!🍺💥
[Code: 651f]
2023.01.26 23:01
ㅇㅇ
모바일
맛있다........
[Code: ddc2]
2023.01.27 01:25
ㅇㅇ
모바일
억나더
[Code: ed2c]
댓글 작성 권한이 없음
글쓰기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