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hygall.com/249904956
view 31492
2019.12.17 14:39
별 거 아닌데 비오는 날이라 그런가 생각나서 써봄ㅋㅋㅋㅋㅋ

애기벌 때 살던 지역이 감귤국이었는데 바닷가 근처였음. 사실 근처라고 하기도 애매한 게 창문 열면 바로 바다 보임ㅋㅋㅋ 옆집에 대창조주 그 옆집에 대창조주 여혈육 뭐 이런 식으로 마을 사람들 다 아는 째끄만 마을이었음.

암튼 아무래도 감귤국 자체가 관광지라 그런가 거기 외지인이 되게 많이 놀러오고 그랬음. 그 바닷가를 나름 개발해서 해수욕장? 으로 만든 건 한 군데 뿐이었는데 사람들이 그 근처 해변에서 물놀이 하고 그랬어. 뭐 안전 요원도 없고 그렇긴 한데 아무래도 여름철 감귤국 해수욕장 존나 사람 많은데 50미터만 더 가면 한가하니까 많이까지는 아니더라도 보면 다섯 팀? 열 팀? 그 정도는 가서 놀고 그럼.

나붕도 거기서 많이 놀고 그랬어. 집이랑 더 가깝기도 하고 굳이 사람 존나 많은데 가서 뭐함. 내가 거기 길을 모르는 것도 아니고 진짜 꼬꼬마 애기벌때부터 바닷가 댕겨서 어디가 깊고 그런거 다 알았단 말임. 얕은 바다에서 물질도 하고 그랬으니까 바다가 그닥 무섭지도 않았고. 그래서 거기서 놀고 심심하면 돌바위 있는데 가서 보말 줍고 게 줍고 그러다가 집 들어가고 그랬음. 그 바닷가가 생겨먹은게 좀 특이하긴 했어. 중간에 좀 푹 들어간 구덩이? 비슷한 게 있었음. 왜 계곡 보면 갑자기 깊어지는 구간이 있다고 하잖아. 그런 느낌으로 있는 구덩이였는데 수심이 깊은 쪽에 있는 게 아니라서 어른이 들어가면 가슴~목 정도로 물 차는 높이였음. 확실한 건 성인이 거기서 사고를 당할 그런 데는 아니었어. 뻘이 있거나 아래로 계속 가라앉는 그런 것도 아니고 그냥 말 그대로 구덩이였음.

근데 항상 그 구덩이에서 성인 남자들이 사고를 당했어. 그것도 젊은 남자들만. 아니 대창조주 세대 여자 어르신들이 키가 평균적으로 크면 얼마나 크겠음? 젊은 남자들보다야 작을 거 아니냐. 근데 여자 어른들도 들어가면 머리까지 안잠기는 데 거기에서 매년 젊은 남자들이 물에 빠져 죽었음. 딱 20~25살 정도 되는 사람들만 골라서. 마을 어른들이 이유를 알기는 아는 느낌이었는데 딱히 뭔가 조치를 취하지는 않았었어. 어른들이 그 나잇대 남자들이 그 바닷가 들어가 있으면 나오라고 호통도 치고 특히 군복입고 다니는 남자가 있음 아예 집으로 들여서 옷 갈아입혀서 보내고 그랬음. 어린 나붕이 보기에도 존나 이상했어. 나붕 여창조주가 진짜 문 단속 열심히하고 모르는 사람 집에 안들이는 사람인데 여름에 휴가온 군인만 보면 무조건 집에 들여서 옷 갈아입히고 온 집안에 팥을 뿌렸음. 옷 돌려주러 온다 해도 그냥 마을 안에서 군복 입지 말라고 하고 옷은 그냥 가져가도 되니까 마을 벗어날 때까지 절대 군복 입지 말라고만 하고 그럼.

한 번은 잔치가 있었나 해서 마을 어른들이 다들 일하러 나갔었음. 저녁에 잔치 음식 먹었던 거 생각하면 아마 그 날 뭐 결혼식이나 그런 게 있었던 듯. 그래서 바닷가 근처에 어른들이 없었음. 근데 하필 그 날 바닷가에 딱 저 나이대 남자들 대여섯명만 있는거임. 뭔가 그 날 느낌이 영 찜찜하고 그래서 나붕은 바닷가 안들어가고 걍 그 남자들 근처에서 소라 줍고 그러고 다녔음. 근데 한 명이 그 구덩이 있는 쯤에서 못 나오고 난리가 남. 나붕도 존나 겁대가리 없었던 게 그 상황에 바다로 들어갔음. 지금 생각해보면 어떻게 들어갔는지 모르겠음;; 근데 그 땐 진짜 그 바다가 내 집 마당만큼 자주 다니던 데라 겁이 없었나봐 못 나오는 거 보자마자 바로 뛰어들었음. 그 상황에 뭐 물안경을 썼겠어 뭘 했겠어 그 바다 안에서 사람은 막 발버둥치고 모래는 막 휘몰아치는데 눈 뜨고 있으려니까 진짜 눈 빠질 거 같고 그랬음. 난 그래서 내가 잘못 본 줄 알았어. 남자 발목에 뭔 까만 실 같은 게 막 휘감겨 있었음. 첨엔 뭐 미역이나 톳이나 그런 건 줄 알았지. 일단 빼주려고 딱 그 까만 실 같은 걸 잡았는데 약간 뻣뻣한... 실은 아니고, 진짜 관리 안된 머리카락 같은 느낌이었어. 바닷가에서 머리카락? 존나 말도 안되는 거지. 난 그래서 하도 정신 없어서 잘못 봤다고만 생각했음. 근데 내가 손 대니까 남자가 아무리 발버둥쳐도 안풀리던게 스르륵 풀리는거임. 어쨌든 그 날 남자는 별 탈 없이 돌아갔음.

마을 잔치 있는 날이었으니까 저녁 진짜 배터지게 먹고 나붕도 집으로 돌아감. 근데 그 날부터 가위에 심하게 눌리기 시작했음. 처음 가위 눌려봐서 첨엔 그게 가위인 줄도 몰랐어. 걍 몸도 안 움직이고 목소리도 안 나오는데 주변은 온통 새까맣고. 근데 좀 이상한 게 그 때 나붕이 쓰던 침대가 2층침대에서 1층이었단 말임? 자기 전에는 중간에 일어나서 화장실 갈 때 넘어지지 말라고 작은 불을 켜놨었음. 커텐을 쳐둔 것도 아니고 그렇게 어두울 리가 없는데 온통 새까만거여 침대 바깥쪽이. 그거 생각하자마자 왜인지 모르겠는데 여름 휴가철 그 더운 때에 오들오들 떨리게 한기가 들기 시작했음. 뭔지도 모르고 무서워서 떨고 있는데 갑자기 스륵스륵 소리 나더니 새까맣던 침대 바깥 쪽에서 왠 여자 얼굴이 보였음. 침대 밖이 온통 새까만게 다 그 여자 머리카락이었던 거... 씨발 진짜 존나 무서웠는데 소리도 못지르고 와... 여자가 뭐라 말을 하지는 않고 그냥 눈 마주친 채로 한참 나붕 보고만 있었는데 창조주가 들어와서 나붕 깨워줌. 진짜 너무 무서워서 창조주한테 매달려서 엉엉 울면서 꿈 얘기를 막 했음. 그 떄까지도 바닷가에 그 머리카락이랑 연관을 못 지었지. 근데 이게 하루 이틀이어야지 일주일 넘게 그 여자가 꿈에 나옴. 마지막엔 진짜 입이 찢어져라 웃으면서 그 여자가 밖으로 나가는 꿈이었음. 그 꿈에서 여자 목소리르 처음 들었는데 진짜 깔깔 웃으면서 '이번엔 방해하지 마 죽여버리기 전에' 이러고 바닷가 쪽 창문으로 나감. 나붕은 진짜 뭘 방해하지 말라는건가 싶었는데 그 때까지도 바닷가 생각을 못했어. 근데 그 날 사고가 한 번 더 난거임. 남자가 물에 빠지는 그 사고. 진짜 그 사고 났다고 들었을 때 진짜 머리 맞은 기분이었다. 그래서 바닷가에서 만졌던 머리카락부터 꿈 얘기까지 가족들한테 다 말했음.

대창조주는 그 자리에서 어디 막 연락하더니 다음 날 왠 무당집에 날 데려갔음. 지금 생각해보니 무당집인거지 뭐 그 땐 무당이라고 생각도 못하게 평범한 가정집이었음. 무당도 걍 평상복 입고 있었고. 그 사람이 뭐가 느껴지긴 했는지 할머니랑 내가 자리에 딱 앉자마자 이 뭔가 있긴 있었는지 나붕 보자마자 애기 엄마라 해코지는 안했나보다 하는거임. 뭐 한참 할머니랑 모를 얘기를 막 하더니 굿을 하기로 결정이 남. 준비하는 데 한참 걸리니까 바다 근처에도 가지 말라 해서 나붕은 갑자기 친척집 맡겨지고 난리도 아니었음. 한 반년 쯤 지났나? 어느날 갑자기 대창조주가 날 데리러 와서는 왠 한복을 입히는거임. 애기들 색동 저고리에 노란 치마였음. 완전 형형색색한 옷인데 새 한복 입는 거 기분 좋아서 나붕은 신나게 그거 입고 대창조주 따라갔지. 그 날 굿판을 하는데 그렇게 음식 많이 차려놓은 거 첨 봤음. 사람도 많아서 그 때 봤던 무당 말고도 다른 네 명이 더 왔어. 무당 다섯이서 나 가운데에 앉혀놓고 뭐라뭐라 막 춤추고 방울 흔들고 난리를 침. 그러다가 갑자기 한 명이 풀썩 넘어짐. 진짜 눈 까뒤집고 난리 나는데 다른 네 명은 신경도 안쓰고 방울 흔들고 부채 흔들고 꽹과리 치고 진짜 말 그대로 굿판을 벌임. 그 와중에 나붕은 너무 졸렸음. 상식적으로 주변에서 그 난리를 치는데 잠이 올리가 없는데 너무 졸린거야. 근데 누가 자도 된다 해서 나붕은 그냥 잠들었음. 눈 뜨니까 굿은 끝났고 너는 무슨 일이 있어도 바다 가까이에 살지 말라는 소리만 들었음. 결국 나붕네 가족 바다 안보이는 곳으로 이사함.

그 뒤로는 한참 지나서 걍 별 생각 없이 살았었는데 나중에야 그 때 굿판을 벌였던 이유를 알았음. 이유도 존나 뜬금 없는데 그 바닷가를 급식때  단체로 가게 된거임. 거기 뭐 볼 게 있다고 그걸 보러 가나 그냥 바닷간데, 그랬는데 그 자리가 4.3때 군부대가 있던 자리였던거임. 그리고 그 바닷가 바로 옆에 있는 동네 뒷산...? 제주도말로는 오름이라고 하는데 암튼 거기에서 사람이 그렇게 많이 죽었대. 특히 결혼한 여자가. 뭐 산에 들어간 무장대 대장 아내가 그 마을에 있다 그랬나 그렇게 헛소문이 돌아서 그 마을에 젊은 결혼한 여자란 여자는 다 죽여서 수장시켜버린거임. 그 오름이랑 제일 가까운 바닷가가 남자만 죽던 그 바다였음. 20~25살 정도면 딱 군인들 나이잖음. 거기다 어른들이 군복은 절대 입지 말라 했으니까... 관련이 있겠다 싶었는데 더 나중에 그 때 굿판에서 눈 까뒤집고 쓰러졌던 무당이 '나도 애 가진 엄만데 방해하지만 않으면 애는 안 건드린다.' 뭐 이런 말을 했대. 그 때 죽은 유부녀들 중에는 아이 있던 사람도 있었을거고 그 때 그 귀신도 그 중 한 명 아니었을까 싶음. 그 때부터는 귀신 무당 이런 거 믿게 됨
2019.12.17 15:22
ㅇㅇ
모바일
슬프다ㅠㅠㅠㅠ
[Code: 44e3]
2019.12.17 15:25
ㅇㅇ
와씨ㅠㅠ 이런거 보면 진짜 얼마전까지도 너무 비극적인 일이 많았다ㅠㅠ 그게 지금도 진상규명도 안되고 한만 남고ㅠㅠ
[Code: 29fe]
2019.12.17 15:31
ㅇㅇ
모바일
슬프다 ㅠㅠㅠㅠㅠㅠㅠ
[Code: d86c]
2019.12.17 15:32
ㅇㅇ
모바일
ㄹㅇ업보네어보
[Code: 3b6f]
2019.12.17 15:33
ㅇㅇ
모바일
와 너무 마음 아픔...... 괜히 눈물나네
[Code: a207]
2019.12.17 15:34
ㅇㅇ
모바일
ㅠㅠㅠㅠㅠㅠㅠㅠㅠ너무슬퍼...
[Code: 8c93]
2019.12.17 15:36
ㅇㅇ
모바일
너무 슬프다 ㅠ....
[Code: be9e]
2019.12.17 15:36
ㅇㅇ
모바일
세상에 소름이ㅠㅠㅠㅠㅠㅠㅠ 너무 슬프고 무섭다ㅠㅠ
[Code: e5d8]
2019.12.17 15:37
ㅇㅇ
모바일
허..ㅠ
[Code: ad57]
2019.12.17 15:38
ㅇㅇ
모바일
아이고...애기엄마가..ㅜㅜㅠㅠ한이 얼마나 깊었으면...
[Code: 64ce]
2019.12.17 15:40
ㅇㅇ
모바일
너무 안됐고 편히 쉬시길.. 마음너무 아프다 한이 얼마나 깊을지 감히 헤아리지 못하겠지만. 이제는 마음을 놓을수있길 바라는것밖에ㅠㅜㅜ
[Code: 8875]
2019.12.17 15:41
ㅇㅇ
모바일
어르신들은 이유 다 아는데 설명도 못하고 손놓을 뿐이었네 다들 안타깝다 한만 남고
[Code: 80b5]
2019.12.17 15:47
ㅇㅇ
모바일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Code: 0a4f]
2019.12.17 15:48
ㅇㅇ
모바일
진짜 최근의 사건이라 더 마음아프다..아직 그 희생자들의 가족들이 살아있는 사건이라ㅠㅠㅠ
[Code: 730d]
2019.12.17 15:49
ㅇㅇ
모바일
ㅠㅠㅠㅠㅠㅠㅠㅠ...
[Code: ce7a]
2019.12.17 15:56
ㅇㅇ
모바일
말그대로 민간인 학살이여서 너무 안타까움...
[Code: baac]
2019.12.17 15:57
ㅇㅇ
모바일
후일담이 너무 슬프다.. ㅜㅜ 쉬쉬해야 해서 굿 한번 제대로 못하고.. 순이 삼촌 소설도 생각나고 그러네
[Code: f338]
2019.12.17 16:03
ㅇㅇ
모바일
ㅠㅠㅠㅠㅠ4.3 진짜 너무 슬프고 잔인하고 막...아ㅠㅠㅠㅠ말로 못하겠음 참 그 한이 맺혀서 그러시는 것도 이해가 가고..예전에 다른 괴담에서 제주도에서 군복 입은 애들 돌아다니면 어른들이 막 혼낸다고 하는 거 있었던거 기억난다
[Code: 69ef]
2019.12.17 16:07
ㅇㅇ
모바일
너무안됐다..에휴
[Code: 619c]
2019.12.17 16:07
ㅇㅇ
모바일
ㅠㅠㅠㅠ
[Code: 5cb5]
2019.12.17 16:15
ㅇㅇ
모바일
제주라 그래서 4.3인가 했더니 진짜네 ㅠㅠ 4.3 저질러 놓고 국부 어쩌고 하는 거 보면 기가 막힘 ..... 있어서는 안 될 일이었는데 ㅠㅠ
[Code: a514]
2019.12.17 16:40
ㅇㅇ
모바일
와 되게 옛날 얘기같다.... 말도안돼
[Code: f137]
2019.12.17 16:48
ㅇㅇ
모바일
제주라서 설마 했는데 너무 슬프다..
[Code: 6ebc]
2019.12.17 16:55
ㅇㅇ
모바일
개무섭고 슬프다.....ㅠㅠ
[Code: d0c4]
2019.12.17 17:19
ㅇㅇ
모바일
너무 슬프다ㅜㅜㅜㅜ
[Code: b5bb]
2019.12.17 17:55
ㅇㅇ
모바일
ㅜㅜ 제주43은 진짜 너무 어처구니가 없음 그 많은 사람들이 아무 죄도없이 죽었는데 간신히 산 사람들도 빨갱이라고 그래서 숨죽이고 살고...ㅠㅠ 진짜 개씹새끼들..
[Code: 7d42]
2019.12.17 18:33
ㅇㅇ
모바일
이건 그냥 무섭다기보다 너무 안타깝고 사무치는 안타까움이다.. 얼마나 한이 맺혔으면..
[Code: c16d]
2019.12.17 20:21
ㅇㅇ
모바일
괴담이지만 넘 맘 아프다...
[Code: ce8f]
2019.12.17 22:29
ㅇㅇ
모바일
군복 얘기 보고 혹시 했는데 마지막에.......ㅜㅜ 너무 맘아프고 슬퍼서 눈물 찔끔 남ㅜ
[Code: 577f]
2019.12.17 22:56
ㅇㅇ
모바일
나도 애 가진 엄만데 이 부분 너무 슬프다 얼마나 한이 맺히셨으면ㅠㅠ
[Code: 949f]
댓글 작성 권한이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