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hygall.com/470108966
view 1170
2022.05.22 19:15
FTAey4MVIAAzF-k.jpeg

"그거요? 내가 근래 들어 가장 잘한 일이라는 증거랄까."

"으응?"

"궁금하면 하나 꺼내서 읽어 봐요."

"안녕하세요. 저는 허 가의 밀이라 합니다.
견 공자와의 승부에서 패했으니 이후로는 절대로
제 집안에서 주 공자께 혼서를 보내는 일이 없을 것입니다?
이 서신들 전부가 이런 내용이라는 말이야?"

"응. 요즘 여기저기서 사형에게 혼서가 잔뜩 오잖아.
근데 사형은 혼인에 관심이 없으니 전혀 신경을 안 쓰고.
사부님은 거절하기 난처해하시면서도
내심 쌓여가는 혼서를 뿌듯해하시는 것 같더라고요.
그래서 내가 나서서 정리 좀 했어. 잘 했죠?"




FTGZM36VsAAngPd.jpeg

"연아."

"응?"

"나도 혼인에 관심 있어."

"...누군데."

"이미 내 부인처럼 굴면서 누구인지를 묻는 거야?
내 혼삿길은 네가 다 막아버렸으니 네가 책임져야지.
내가 홀로 늙어 죽길 바라는 것이 아니라면 말이야."





자서객행
2022.05.22 19:35
ㅇㅇ
모바일
역시 부군 지킴이 연이🤭🤭🤭🤭
아니 근데 어떤 승부를 벌였길래 포기각서까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Code: 96c1]
2022.05.22 20:02
ㅇㅇ
모바일
이미 부인인것을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연이 기특하다! 😊😊
[Code: 3699]
댓글 작성 권한이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