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hygall.com/591379199
view 6191
2024.04.19 00:50
토미 동네 단골 미용실 아침부터 가서는 예쁘게 잘라주세요 라고 하겠지. 사장님이 당연하지 우리 토미 라더니 현란하게 잘라주시고는 오늘 머리 하고 어디 가?? 하고 물음.

오디션 보러 가요...

토미 쑥스러운 듯 말하면 토미 예뻐라 하는 사장님이 어머 나만 믿어 하더니 냅다 샴푸실 보냄. 마르코한테 애 뽀득뽀득 잘 씻기라고 하면 토미 쭈뼛쭈뼛대면서 샴푸실 들어가겠지. 마르코가 썬샤인미소 지으면서 앉으라고 하고 의자 넘어가용~ 하면 토미 기대서 누울 거임. 그리고 눈에 수건 덮어주고 부드럽게 마사지하면서 머리 감겨줄 거 같다. 마르코 뭔가 섬세하게 잘 감겨줄 거 같음. 그러다가 마르코가 한 마디 하겠지. 마르코의 끝장나는 샴푸에 반쯤 정신 나가 있던 토미 어??? 하더니 ????? 하더니 대답함.

"물 온도 어떠세요?"
"....네... 무릉도원이네요..."

ㅇㅇ 진짜 무릉도원이긴 함. 근데 이걸 그렇게 묻나...? 근데 마르코가 잠깐 말 없더니 침착한 목소리로 말하겠지.

"너무 뜨겁거나 차가우면 말해주세요."

그 순간 아 물온도.... 하고 깨달은 토미 입술 깨물음.

그날 사장님의 끝장나는 드라이와 토미 얼굴로 오디션 잘 봤겠지. 사장님이 토미 머리 해주는 내내 아유 이쁘다 내가 너만한 아들이 있는데 걔는 아주 징글징글한데 우리 토미는 어쩜 이렇게 예쁠까 마르코 쟤는 아주 능글능글 어휴... 아까 샴푸 할 때 봤지? 몸만 커져가지고는 애교나 부리고 아주... < 라면서 마르코 얘기 잔뜩 늘어놓을 때는 무릉도원 생각나서 얼굴 새빨개짐.


여튼 그러고 며칠 뒤 학교 점심시간에 좋아하는 가수 신곡 나와서 학교 구석탱이로 가는 토미 보고 싶다. 경건하고 벅차는 마음으로 듣기 위해 조용하고 아무도 없는 곳을 찾아 가고 있었음. 그러다가 학교 체육관 지나가는데 갑자기 어디서

"어? 무릉도원?"

하고 누가 소리 지르는 거 보고 싶다. 토미 깜짝 놀라서 쳐다보면 거기에 나만한 징글징글 몸만 커버려서 애교 부리는 미용실 사장님의 샴푸 알바하는 아들이 눈 커지더니 와다다다 달려올 거임. 토미 경기 일으키기 0.32초 전인데 그 샴푸남은 그것도 모르고 달려와서

"너 맞지? 무릉도원? 우리 엄마 미용실 와서 머리 잘랐잖아! 그치? 내가 샴푸 해줬는데. 기억 안 나? 나랑 같은 학교였어? 완전 반갑다! 난 마르코야!"

하고 손 내밀고 얼떨떨해 하는 토미 손 알아서 잡더니 끌어당겨서 어깨 부딪히고 피스트범프까지 알아서 했음 좋겠다. 그 순간 토미 자기도 모르게 자퇴생각함.

으로 시작하는 하이틴로코 보고싶다




마르코톰 테잨닉갈
2024.04.19 00:57
ㅇㅇ
모바일
자퇴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이고 내향오리야ㅋㅋㅋㅋㅋㅋㅋㅋㅋ
[Code: f273]
2024.04.19 01:09
ㅇㅇ
모바일
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한줄한줄 너무 커엽고 너무 마르코톰이라서 기절하게 좋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무릉도원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그치 그손으로 머리 감겨주는데 무릉도원같겠지ㅇㅇ 토미는 죄가 업따ㅇㅇㅋㅋㅋㅋㅋㅋ
[Code: 8f82]
2024.04.19 01:59
ㅇㅇ
모바일
마르코 완전 골댕이잖앜ㅋㅋㅋㅋㅋㅋ 잠깐의 인연을 놓치지 않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토미 얼마나 멘탈 털렸으면 자퇴까지 생각하냐곸ㅋㅋㅋㅋㅋㅋㅋ
[Code: d199]
2024.04.19 02:39
ㅇㅇ
모바일
어머님 능글능글하고 징글징글하고 애교많은 아들 토미 주이소... 아물론 토미 의견은 안물어보긴 했는데요...ㅋㅋㅋㅋㅋㅋㅋㅋ
[Code: 36cc]
2024.04.19 05:09
ㅇㅇ
모바일
자퇴생각ㅋㅋㅋㅋㅋㅋ무릉도원과 애교샴푸남 조합 개귀엽다 성격 상극인거봐ㅋㅋㅋ
[Code: ab84]
2024.04.19 07:05
ㅇㅇ
모바일
ㅋㅋㅋㅋㅋㅋㅋ아 귀여워ㅠㅠㅠㅠ
[Code: afa7]
2024.04.19 07:45
ㅇㅇ
모바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무릉도원으로 사람 부르는 거 반칙아니냐고 마르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딱봐도 인싸인 마르코가 아는 척 하는 것만으로도 위기인데 무릉도원이라 불렸으니 자퇴 생각할만 하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진짜 너무 귀엽고 재밌어!! ㅋㅋㅋㅋㅋ
[Code: e573]
2024.04.19 11:12
ㅇㅇ
모바일
경건하고 벅차는 마음으로 듣기 위해 조용하고 아무도 없는 곳을 찾아 <<<<밴비토미 너무 커엽다곸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런애한테 무릉도원이라고 불렀으니 자퇴생각할만도 하지ㅋㅋㅋㅋ
[Code: 9574]
2024.04.20 07:16
ㅇㅇ
모바일
나도생각한다 센세의 억나더
[Code: 4958]
댓글 작성 권한이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