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hygall.com/450599090
view 4151
2022.02.21 08:23
sp★orts.v.daum.net/v/20220220★133939400


독일 빌트에 따르면 투트베리체 사단 일원이었던 폴리나 슈보데르바는 "(그와 함께하며)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투트베리체 코치의 폭언이었다"고 밝혔다. 슈보데르바는 "훈련이 잘 되지 않아 쓰레기통에 갇힌 적도 있다" 면서 "훈련이 끝날 때까지 뚜껑을 열어주지 않았고, 나에게 '쓰레기는 쓰레기통에 있어' 라고 말했다" 고 설명했다.
또한 "부상이나 피로해도 훈련은 쉴 수 없었다. 발가락 2개가 골절됐지만 그래도 훈련을 계속 해야 했다. 100번을 더하고 필요하면 200번을 반복했다. 부상 부위는 시퍼렇게 부어올랐고, 운동화를 신을 수도 없을 정도였다" 며 투트베리체 코치의 가혹한 훈련 방식을 비판했다.
문제는 이런 훈련 방식이 지속되는 데도 아무도 그를 저지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슈보데르바는 "부모님은 일체 아무말도 하지 않았다. 12세에서 16세까지의 선수들은 정면으로 이런 일들을 마주했다. 너무나 무서웠고, 그래서 그에게 거스르는 사람은 한 명도 없었다" 고 회상했다.


ㅁㅊㄷ ㅁㅊㅇ


 
2022.02.21 08:49
ㅇㅇ
모바일
미쳤다니까
[Code: 95bd]
2022.02.21 08:55
ㅇㅇ
모바일
이새끼 좀 죽었으면ㅜ
[Code: f63c]
2022.02.27 21:12
ㅇㅇ
모바일
다닐이었나 이번에 코스토르나야 손 골절이라 내셔널 기권했는데 발도 아니고 손 다친걸로 기권 이해안간다 어쩌구 입 털던거 생각나네 발 다친 선수도 굴려놓고 그렇게 꼽준거냐고...ㅋㅋㅋㅋㅋㅋㅋㅋ
[Code: 13e4]
댓글 작성 권한이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