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생다운로드4ea9fb0571b52713d11f5f1d83369c76.gif

재생다운로드eda88414e81b4282d45f0a49cd168701.gif

ㅇㅎㅂ



"출근하지 마."
"안 돼."
"오늘 토요일이잖아."
"할 일이 남았는데 무슨 상관이야."
"아, 좀."

해리는 은근슬쩍 제 허리를 감아오는 로만의 팔을 탁 쳐내고는 침대에서 일어났다. 밤새 이어진 정사로 지칠 법도 한데 말이다. 드레스룸으로 가 깨끗하게 다려진 셔츠를 꺼내 꿰어입는 동안 로만은 아직도 가시지않은 잠과 싸우고 있었다.

로만의 입장은 그랬다. 주말이면, 오붓하게 서로 껴안은 채로 자다가 느지막히 일어나도 되는 거 아닌가. 특히 결혼한지 얼마 안 된 신혼부부라면 더더욱. 해리는 너가 내 책상에 쌓인 서류 양을 보면 그런 말 못 할 거라고 짜증을 냈고.



"여보. 해리."
"그렇게 불러도 안 되는 건 안 돼."
"하....."

로만이 눈을 비비며 비척비척 일어나 해리에게 다가왔다. 해리는 그러거나 말거나 단추를 꿰는데 집중했다. 어느새 해리 뒤로 다가와 그에게 폭 기댄 로만은 잠꼬대처럼 웅얼거렸다.



"어제는 가지 말라고 그렇게 졸랐으면서..."
"한 대 맞을래?"
"모른 척하긴, 진짜로 그랬잖아."
"야, 잠깐."
"봐, 지금도 만져주니 좋아하네."
"흐으, 아....."

로만이 큰 손으로 해리의 가슴을 그러쥐었다. 아직 단추가 다 채워지지않아 해리의 살결은 너무 쉽게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말캉한 살결을 쥐고 살살 주무르자 해리가 흠칫 놀랐다. 이렇게 쉽게 반응하면서. 로만은 탄력을 받은 듯 해리의 뒷목에 쪽쪽 입술을 내리눌렀다.










까지 쓰고 정력 딸림
2020.02.15 (12:30:09) 신고
ㅇㅇ
모바일
안돼 시발 산삼 가져와
[Code: df9e]
2020.02.15 (12:32:31) 신고
ㅇㅇ
모바일
50년 묵은 홍삼 가져와라 빨리
[Code: caa7]
2020.02.15 (12:34:01) 신고
ㅇㅇ
모바일
장어즙 군만두 웰치스 수갑
[Code: 0074]
2020.02.15 (12:40:47) 신고
ㅇㅇ
모바일
장어를 산채로 센세 입에 넣어라
[Code: e6ee]
2020.02.15 (12:43:22) 신고
ㅇㅇ
모바일
아니 센세를 죽이려고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Code: 8f08]
2020.02.15 (14:13:51) 신고
ㅇㅇ
모바일
메이슨 ㅎㄷㄷ
[Code: ce1c]
2020.02.15 (14:28:07) 신고
ㅇㅇ
모바일
ㅋㄱㅋㄱㄲㄲㄲㅋㄱㄲㄲㅋㄱㅋㅋㅋㅋ센세 죽어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Code: 98ad]
2020.02.15 (13:26:31) 신고
ㅇㅇ
모바일
맛있다 진짜 ㅅㅂ 사람살려 여기서 끝내면 안돼
[Code: 9205]
2020.02.15 (14:02:06) 신고
ㅇㅇ
모바일
센세 우리집올래?여기 홍삼엑기스 많아...물론 좆목은 안되니까 센세는 지하실로 모실게
[Code: 7671]
2020.02.15 (20:01:08) 신고
ㅇㅇ
모바일
아센세 여기서끊을순없잖아ㅠㅠㅠㅠ
[Code: dd76]
2020.02.15 (21:13:31) 신고
ㅇㅇ
모바일
센세 진짜 센세는 천재만재야 그러니까 어나더
[Code: 1130]
2020.02.16 (00:51:13) 신고
ㅇㅇ
모바일
센세 자라랑 인삼이랑 복분자랑 부추랑 장어랑 모아서 고아줄게... 어나더없으면 여기에 감초 안넣어 ㅈㄴ 노맛인데
[Code: 1e3f]
비회원은 통신사IP나 해외IP로 작성할 수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