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hygall.com/323896037
view 2995
2020.09.17 11:50
파이브너붕붕 약디상

전편
https://hygall.com/323804662



...아이고 힘들다..결혼힘들다....


















1




세상에서 제일 편한 잠옷은 파이브침대에 있다고오(집착) ㅠㅠ

하지만 오늘 둘은 파이브 집에도 너붕 집에도 가지 못할것이다.



9bfe8463beadd357bfedbc2638e294eb-1.gif

파이브가 너붕의 십년짜리 스토커로 덮어씌워 경찰에 넘긴 그 기자는 한명이였지만. 그냥 어린애 수준으로만 상상해도 파이브집앞엔 열명이상이다. 
여긴 데이트용으로도 종종 묵었으니 그냥 간만에 밖에서 데이트하는셈 쳐야만 함. 안그러면 존나 우울하니까.
우리 그 뭐야..그 삽질하던 중간 공백 없다치고, 햇수로만 6년이다. 6년을 만나고 코앞에 둔 결혼이 이렇게 험난할줄이야.

아니 사실 하그리브스라서 험난할건 알았는데.
(형제들중에 집안이랑 연끊은 형제가 디에고 하그리브스 하나인건 아니니까. 자녀들 각자의 인생에 그리 호락호락하지는 않은거 같다고 생각은 했음)




아무튼, 알았는데. 순식간에 보수의 대들보의 허를 찌르기 위해 연요한의원이 계획적으로 투입씩이나 한 꽃뱀될줄은 몰랐다. 으르신들의 이 막무가내식 소설이, 제 3자의 입장에서 보면 존나 웃긴게 맞거든? 근데 꽃뱀본인은 당분간 직장을 쉬라는 권고를 들어야만 했고. 동료들은 여지없이 자길 팔아먹었음. 폭로된 실명이 특이한것에 대한 조롱은 이제 약과인 수준이고. 진짜 진짜 진짜로 저급한 찌라시에서는 연상엽선배네랑 우리랑 이미 4p도 했다. 존나 멋진 신여성이네.




1296282304ba0725515197e824b29c47.gif


.....마! 니가 그리 돈이 많나! 내를 이리 순식간에 꽃뱀으로 만들수 있을 정도가! 

골똘히 생각에 잠겨있던 허니가 심하게 억울한듯한 고개를 바짝 들어 넥타이를 푸는중인 파이브를 조금 흘겼다.


파이브는 옆으로 돌아있었지만 흰자로 대충 자기 째려보는중인걸 봤지. 근데 다가가서 머리를 한번 쓰다듬어 넘겨주는거 말고는 지금 딱히 해줄수있는게 없었음. 

둘다 좀 고달프긴 하지만. 일단 내일 아침에 보좌진들 출근하자마자 스캔들 정리해서 입장표명한뒤. 하필 좆같은 인물끼리 엮인 4p 소설은 일단 고소할거고 (파이브도 이얘기를 본거다. 데이비드 간디도 좆같은 마당에 연상엽을 끼고서라니, 참을수없지). 공화당 지지층에서 일파만파 퍼뜨려 만들어낸 꽃뱀을 약혼녀로 일축한 기사가 내보내지고 나서도 또 상황을 두고봐야함. 


















2




지금도 혼란하지만

몇년전 레지널드 하그리브스가 죽은 뒤가 아주 혼파망이였음.


bdfd8fdd8c9ee1971cdd4eed09fba2de.jpg

거의 얼굴 안보고 살다시피 했어서 슬프고 우울하고 이럴건 없었는데. 

너랑, 죽은 아버지 둘 생각해서 간 장례식장에서 얼굴팔기는 싫다며 오지도 않은 형제들이 일단 혼란했고(앨리슨은 왔다. 어차피 연예인이라 얼굴이 팔릴대로 팔렸기 때문에). 자기는 레지널드 하그리브스가 죽고 나서도 보수당 왕자님 정도까지밖에 못올라가는 늙은이들 꼭두각시라는걸 깨달았기때문에 혼파망이였음.

스스로 한일과 스스로 언급한 말들, 그 모든것에 죽은 레지널드가 연관이 안되는곳이 없었음.
지금은 그나마 연요한 의원 저격수 이미지로 탈바꿈해서 많이 나아졌는데..


내가 노인네들 똥치워줄때는 다들 입싹닫고 지켜만 보더만. 아니 나 결혼 좀 하겠다니까 뭔 도움도 안될 소리들만 늘어놓으면서 못된 시애비짓거리만 몇십명이 같이 하는 꼴이라니. 









3






1C285E6E-F08C-4DD4-9CD8-BCEE06F6975D.gif
“...나 잠깐 내려갔다올게”






“지금?!!”






1C285E6E-F08C-4DD4-9CD8-BCEE06F6975D.gif
“이시간에 누구 심부름 시키긴 그렇잖아. 차에 갔다올게”






“뭐 두고 왔는데요”







1C285E6E-F08C-4DD4-9CD8-BCEE06F6975D.gif
“...........”







“빨리, 말을 하라”







9983E9365F52836602.gif
“....담배요, 미안”





끊었던 담배는, 다시 손대기 너무 쉬운곳에 숨어있었음. 차에 두고 어떻게 끊었지..
대단한 의지가 꺾이는 순간이였지만 특수한 상황이니 봐준다.

절레절레 손을 내저어 허락하자 나가던 걸음을 돌려 한걸음에 쑥 다가와 허니를 안았음. 

“미안, 오늘만” / “냄새 다 빼고 들어와”
2020.09.17 (12:31:11) 신고
ㅇㅇ
모바일
끊은 담배 찾는 정도라니,,, 우리 대들보 우야니,,,, 어이 보수 노인네들 저리가ㅠ 우리애들 사랑하게 해조라
[Code: fa4d]
2020.09.17 (12:37:25) 신고
ㅇㅇ
모바일
파이브 존댓말 왜케 발리지,,,,,, 개좋아ㅠㅠㅠㅠㅠㅠ
[Code: eb80]
2020.09.17 (12:45:04) 신고
ㅇㅇ
모바일
ㅠㅠㅜㅠㅠ아니 틀딱들 왜 이럴 때만 마음으로 낳은 자식인양 구냐고ㅠㅠㅠㅠㅠㅠㅜㅜㅜㅠㅠ
[Code: e113]
2020.09.17 (13:28:09) 신고
ㅇㅇ
모바일
파이브 진짜 좋다고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내센세 사랑해 💚
[Code: b29e]
2020.09.17 (21:25:39) 신고
ㅇㅇ
모바일
파이브 존댓말ㅠㅠㅠㅠㅠㅠ 센세 돈길만 걸어
[Code: a1dd]
비회원이나 신규회원은 댓글을 쓸 수 없는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