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hygall.com/591510326
view 17128
2024.04.20 11:39
재생다운로드09592059c9206746e16ba18e887c045b.gif
IMG_9329.jpeg
더 엑스허즈번드 넥스트 도어 ㅋㅋ




하루는 목재 가구에 꽂혀서 직접 조립하는 선반 주문하는데 한 번에 이해하고 뚝딱 만들 만한게 아닌 거야 아이씨.. 눈이랑 손만 있으면 할 수 있다면서. 왤케 어려워?! 괜히 팡팡 나무판만 치는데 이걸 반품도 못하고.. 아냐 해보자! 하고 끙끙 씨름하는데 초인종이 띵동 울리는 거지 누구세요? 하면서 문을 벌컥 여는데 전남편 있고 ㅋㅋ 누군지 확인하고 문 여는 습관 좀 길러. 한 마디 하고 자연스럽게 집에 들어오려는 거 양 팔 벌려서 막음 뭐야. 왜 왔어. 그런 너붕붕 보더니 너붕붕 어깨에 그 큰 손으로 살짝 얹고 뭐 좀 빌리러 왔다는 거야 근데 그걸 왜 나한테.. 우리 이혼한 사이거든..? 여기 무슨 옆방 아니거든?


뭘 빌려. 웬만한거 다 있을 사람이.
없는 거 있어.


그게 뭔데??! 호기심 반 의심 반으로 팔짱 끼고 올려다 보는데 가만히 너붕붕 내려다 보는 다임인거지 ㅋㅋ 가렛이 하도 문짝만 하니까 그렇게 대치 중인데 약간 어딘가 익숙한 포즈가... 연애 때나 신혼 때 이러다가 키스한 기억이 갑자기 딱!! 나버려서 당황해서 먼저 눈 피하는데 약간 귀 빨개진 너붕붕 보면서 살짝 눈 가라앉는 전남편.. 에이씨 왜 갑자기 그런 숭한 생각이.. 기억 털어내듯이 고개 도리도리 하다가 땅바닥만 보면서 얼른 빌릴 거 빌리고 나가라고 하는데 가렛 시선은 거실에 펼쳐진 나무판이나 조각들 보면서 너붕붕 지나쳐서 자연스럽게 집 들어오는 전남편임


이거 만들려는 거야?
뭐야. 내가 할 거야. 건들지 마!


우다다 전남편 뒤따라서 들어오는데 바닥에 놓인 설명서 스윽 훑더니 뚝딱뚝딱 조립하고 망치질도 하고 익숙하게 가구 만드는 전남편 모습에 아니;; 뭐 출장 서비스도 아니고 침투 뭐지? 심지어 전남편인데?? 진짜 황당한데 목공 제대로 배운 사람처럼 진지하게 만드니까 홀린듯이 옆에서 구경함 ㅋㅋㅋㅋㅋ 좀 잘하네.. 뭐.. 근데 반팔 입은 다임 힘 쓰는데 근육이 왜 자꾸 눈에 들어오는지... 나무 들고 끼우고 망치질 하는데 탄탄한 팔 근육이 결대로 움직이는게 가구보다 눈에 더 들어와 나 미쳤나봐 진짜 누구라도 만날 때가 됐나 싶어서 착잡한 마음이 드니까 그만 보려고 부엌 가서 주스라도 한 잔 따라주려고 자리 피함 뭐 요청한 적은 없는데 그냥 뭐라도 줘야 맘이 좀 편할 거 같아서


냉장고에서 포도주스 꺼내서 유리 컵에 두 잔 따르고 가구 만드는 전남편 옆에 두고 너붕붕은 옆에 소파에 앉아서 다리 달랑거리면서 구경하는데 이러니까 신혼 때 생각나서 잠깐 착잡해졌음 자꾸 마주치는게 그냥 이사를 가버리는게 나은 건가 싶은 생각이 드는데 또 아예 안 보면 좀 허전할까 싶기도 하고.. 파병이라도 가면 좀 길게 안 볼텐데 이상하게 이혼하고 나서 파병도 안 가고 출퇴근만 하는 것 같은게 묘하고.. 왜냐면 결혼 생활 중 싸움의 반은 파병 때문에 일어났다 해도 무방했으니까 이혼했으면서 결혼때보다 더 자주 집 근처에 보이는게.. 일부러 안 가나 싶고


잘 마실게.
어..


둘이 말없이 주스 홀짝이는데 좀 어색한 공기가 맴도는데 슬쩍 전남편 날렵한 콧대 옆 모습 훔쳐 보다가 눈 마주쳐서 컥! 하고 주스 잘못 넘어가서 사레들림 ㅋㅋㅋㅋ 콜록콜록 기침하니까 빠르게 너붕붕 옆으로 와서 그 큰 손으로 등을 다 덮어버릴 듯이 쓰다듬고 두드려 주니까 귀부터 얼굴까지 화끈해지는 거야 ㅋㅋ 괜찮아! 하고 좀 피하려는데 한 손은 내 손에 들린 컵 탁자에 내려 놓고 한 손은 등에 있고 사레들려서 입술 옆으로 흐른 주스 큰 손가락으로 스윽 훑어주고.. 묘한 텐션이 흐르는데 아까 문 앞에서 키스 생각도 그렇고 너무 이상한 느낌에 눈 질끈 감고 이제 가!! 하고 밀어내는데 의외로 쉽게 밀리더니 일어나는 전남편인거지


갈게. 주스 잘 마셨어. 하고 내 입술 훑었던 손가락 자기 입으로 가져가더니 손가락에 묻은 주스 입 속으로 훔치고 뚜벅뚜벅 나가는 거 좀 진정된 너붕붕은 뭐 빌리러 왔다며! 안 빌려 가?? 하고 물어보는데, 못 빌려. 그냥 내가 구해서 가져야지. 하고 문 열고 쿨하게 나가버림 뭐야.. 대체 뭔데 그 꼼꼼한 사람 집에도 없는 물건이 있어? 하고 어리둥절 하는데




다임이 없는 건 그냥 너붕붕일 뿐인거 ㅋㅋ 그래서 못 빌려. 여기 집에만 있고 자기 집에는 없는 거 = 너붕붕

뭐 이런게 재밌는 이혼한 부부 텐션 아니겠냐고~









가렛너붕붕 다임너붕붕
2024.04.20 11:55
ㅇㅇ
모바일
크..존나 좋아ㅠㅠㅠㅠㅠ 억나더 센세ㅠㅠㅠㅠㅠ
[Code: 954d]
2024.04.20 12:06
ㅇㅇ
모바일
이 이혼 맛있네 나 이혼 좋아하네 떠오르는 신혼 이미 망해본 결혼생활 아는맛(?)섹텐 미치겠다ㅜㅜ센세는 천재야
[Code: e815]
2024.04.20 12:07
ㅇㅇ
모바일
간질간질하다 ㅋ
[Code: 36d4]
2024.04.20 12:16
ㅇㅇ
모바일
재혼해
[Code: 17db]
2024.04.20 12:21
ㅇㅇ
모바일
아아아아아아아 너무 좋아
[Code: 8c9f]
2024.04.20 12:36
ㅇㅇ
모바일
아는맛인데 못끊지
[Code: aaf7]
2024.04.20 13:16
ㅇㅇ
모바일
츄릅 넘 맛있다
[Code: 64b5]
2024.04.20 13:18
ㅇㅇ
모바일
이혼 했으니까 이제 재혼하자 크아
[Code: e79b]
2024.04.20 13:38
ㅇㅇ
모바일
파병 안 간대ㅠㅠ 다시 한 번 생각해줘라 헌이야ㅠㅠ
[Code: 2989]
2024.04.20 14:20
ㅇㅇ
모바일
으아아아ㅠㅠㅠㅠㅠ 센세
[Code: 780a]
2024.04.20 14:54
ㅇㅇ
모바일
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앜 너무 좋다ㅠㅠ
[Code: 3ff1]
2024.04.20 15:55
ㅇㅇ
모바일
으아아아아아아아아아 내가 없는거가 너라니이이익!!!
[Code: 6ea0]
2024.04.20 17:43
ㅇㅇ
모바일
센세 여기가 지하실이라는거야 이제 여기서 못나가....
[Code: 4228]
2024.04.20 17:56
ㅇㅇ
모바일
빌려줘라 흐니야!!!!
[Code: 1d90]
2024.04.20 18:54
ㅇㅇ
모바일
아미친 존잼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Code: fd29]
2024.04.20 21:40
ㅇㅇ
모바일
센세 저도 너무너무 재밌어요
[Code: 0116]
2024.04.21 03:05
ㅇㅇ
모바일
싸ㅆ어요
[Code: 963b]
2024.04.21 07:00
ㅇㅇ
모바일
크아아아아아아아
[Code: c2a3]
댓글 작성 권한이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