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hygall.com/61389670
view 52
2017.09.14 03:03
나 너를 처음 만났을 때
사랑한다
이말은 너무 작았다
같이 살자
이 말은 너무 흔했다
그래서 너를 두곤
목숨을 내걸었다
목숨의 처음과 끝
천국에서 지옥까지 가고 싶었다
맨발로 너와 함께 타오르고 싶었다
죽고 싶었다




그리고 개취로 좋아하는거...

첨에 봤을땐 막줄보고 존나 소름이 쫙 돋았음 개좋아
[Code: 8e3e]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