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hygall.com/486209786
view 254
2022.08.06 16:36
누가 시킨 것도 아니고 좋아하고 좋아서 하는 일인데 가끔 다 지긋지긋하고 힘들고 머가리 빠개질 거 같은 순간이 있는 거 같음...
2022.08.06 16:37
ㅇㅇ
모바일
ㄴㄱㄴ
[Code: 54c1]
2022.08.06 16:37
ㅇㅇ
모바일
원래 행복이랑 불행은 항상 같이 다니니까
동전 뒤집듯이 좋아졌다가~ 싫어졌다가~~
[Code: addb]
2022.08.06 16:37
ㅇㅇ
모바일
사람이니까 지칠수밖에 없어
[Code: a0bb]
2022.08.06 16:40
ㅇㅇ
모바일
pain is so close to pleasure라는 노래도 있는거보면..
[Code: 9702]
댓글 작성 권한이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