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hygall.com/304468230
view 1085
2020.07.01 21:36
난장강에서 살때 온남매하고 무를 심자 감자를 심자 하면서 티키타카 한거가 일종의 트라우마? 뭐라 해야하지 몸은 고달프지만 마음만은 따듯했던 시절을 떠올리게하고 그것이 박살난 시점을 떠올리게 해서 먹지도 못하고 사추 온녕 붙잡고 엉엉우는거...
2020.07.01 (21:39:12) 신고
ㅇㅇ
모바일
ㅜㅜㅜㅜㅜㅜㅜㅜㅜ왜 날 울리냐
[Code: 0de4]
2020.07.01 (21:39:21) 신고
ㅇㅇ
모바일
༼༎ຶ෴༎ຶ༽°°°༼;´༎ຶ ۝༎ຶ`༽
[Code: 4e59]
2020.07.01 (21:39:43) 신고
ㅇㅇ
모바일
웨 날 울려어어어잇 ༼;´༎ຶ۝༎ຶ༽
[Code: 5e38]
2020.07.01 (21:39:50) 신고
ㅇㅇ
모바일
ㅠㅠㅠㅠㅠㅠㅠㅠㅠ
[Code: b06d]
2020.07.01 (21:41:51) 신고
ㅇㅇ
모바일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흐어어엉ㅜㅜㅜㅜ༼;´༎ຶ۝༎ຶ༽
[Code: 435b]
비회원은 통신사IP나 해외IP로 작성할 수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