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hygall.com/264954194
view 1261
2020.02.14 21:12

1.

Fly me to the moon
나를 달로 데려가 줘요

And let me play among the stars
저 별들 사이를 거닐게 해 줘요



2.

레너드 맥코이는 낮은 말소리에 깨어났다.

시트와 살갗 틈에 고인 온기를 밀어내고, 그는 상체를 반쯤 일으킨 채 뺨을 문질렀다. 조도를 낮춘 기숙사는 어둡고 따뜻하며 여미어진 커튼 사이로 밤이 건너다보였다. 살짝 이지러졌지만 그래도 보름달인 흰 천체가 뜨는 그런 밤이다.

“짐?”

대답에 대한 큰 기대 없이, 맥코이는 뻣뻣한 목덜미와 어깨를 가볍게 틀어 보고는 침대 가장자리에 걸터앉았다. 맞은편의 침대는 백사장 같은 시트만 남기고 비어 있다. 의아하고 불안하게 눈을 깜박이다가 그는 다시 말소리를 들었다. 커크의 목소리는 아니었다. 자세히 들으면 실제 대화에 비해 지나치게 또렷한 구석이 있었다. 영화나 그 비슷한 무엇인 것 같았다. 무의식적으로 경직되었던 근육들이 느슨해졌다.

커크가 불면증으로 뒤척이다가 거실로 나가 영화를 트는 일 자체는 드물지 않았지만 그만큼 다른ㅡ밤새도록 이름을 부르며 헤매고 울 것 같은 기분으로 뛰어다니고 결국에는 멍이 든 채 뒷골목에 쓰러진 몸을 업어 데려와야만 하는ㅡ사건들 역시 잦았기 때문에 그는 상황이 명확해질 때까지 매번 애를 태워야 했다. 바깥에서 재생되는 대화의 흐름을 다시 한 번 살피고 말소리가 영화 대사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확인한 뒤 맥코이는 안심했다.

정확한 시각은 알 수 없었지만 어린 남자의 버릇을 고려해 보면 새벽 두세 시쯤 된 듯했다. 맥코이는 그의 언어에서 큰 의미를 갖지 않는 욕설들을 모아 짧게 투덜거렸다. 그 이상의 불만은 들지 않았다. 맥코이 본인은 그게 체념과 비슷하다고 생각했지만 사실은 무언가가 다른 무언가로 변모해 가는 탈피에 가까웠다. 감정은 으레 사고의 방식을 재구성하기 마련이다.

기숙사의 침실과 작은 거실을 나누는 갈색 문 너머에서 연한 빛이 새어나왔다. 이대로 다시 잠드는 선택지와 거실로 나가는 선택지를 놓고 맥코이는 잠시 갈등했다. 줄곧 이어지는 말소리 뒤로 부드러운 관악기 연주가 깔렸다. 곡조가 제법 익숙했으므로 그는 영화의 제목이라도 궁금해졌다. 맥코이는 헝클어진 진갈색 머리를 대충 쓸어넘기면서 매무새랄 것도 없는 잠옷을 괜히 털어냈다. 조심스럽게 문을 열면 긴 밤색 소파 한가운데에 앉아 두 다리를 몸 앞으로 붙이고 턱을 괸 커크의 뒷모습이 있다.

1인용 탁자 삼아 가져다 놓은 세발의자 위에서 짧은 원기둥 모양 유리잔이 반짝거렸다. 얼음 몇 조각을 띄운 투명한 진호박색 액체였다. 잔 옆에 당당하게 자리잡은 유선형의 탄산음료 병을 발견하고 맥코이는 조금 웃었다. 아주 우울할 때가 아니라면 커크는 위스키에 항상 콜라를 섞어 마셨다ㅡ맥코이는 그 점을 귀엽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달에 맹세컨대 아니다.

소파 팔걸이에는 은박이 대어진 초콜릿 포장지도 몇 개 굴러다녔다. 맥코이가 일어난 줄을 모르는 커크는 나지막이 바스락거리며 상자에서 초콜릿 하나를 더 꺼내 입에 넣었다. 뒤에서 보이는 볼의 윤곽선이 둥글어지자 맥코이는 입 안쪽의 살을 세게 깨물었다. 글쎄, 달을 걸고 하는 맹세는 실효성이 없다고 <로미오와 줄리엣>의 저자께서 말씀하셨던가….

정면의 스크린에서는 시각과 청각 외에 아무것도 지원되지 않는 지난 시대의 영상물이 재생되는 중이었다. 커크가 이 밤중에 넋을 놓고 관람할 정도라면 적어도 ‘최초의 접촉(first contact)’ 이전의 작품일 테다. 인류가 자신들 외 지성체의 존재를 모르던 시절. 흑백까지는 아니지만 전체적으로 오래된 수채화 같은 색조의 화면 안에서 두 사람이 남빛 골목길의 가로등과 달을 조명 삼아 원무를 춘다. 둥근 빛들이 화면에 지나갈 때 진주 같은 백등색이 커크의 선홍색 뺨 위에 얹혔다.

잠이 들면 우리 영혼은 어디로 갈까요? 길 끝에 다다라 주인공 A가 묻고 주인공 B는 고전적인 동작으로 한쪽 어깨를 살짝 들어올리며 대답했다. 글쎄, 난 달로 갈 거라고 믿어요. 커크는 마른 입술을 가만히 벌리고 영화에 온 신경을 쏟았다. 별천지에 떨어진 아이처럼 보였다. 새파란 홍채는 아마 몰입감으로 활짝 열린 동공 둘레의 얇은 빛무리로만 남았으리라. 삽입곡의 자유로운 박자에 맞춰 흰 무릎을 두드리는 손가락을 좇느라 맥코이는 커크를 선뜻 부르지도 못했다.

그가 주저하는 동안, 무작정 가사를 읊으면 허공에서 반주가 흘러나오는 세상 속의 두 사람은 팔을 뻗어 서로 맞잡은 채 거리를 반달음하며 노래했다. 화면은 두 사람의 눈동자와 달을 번갈아 대사했다. 색소폰, 피아노, 나를 달로 데려가 줘요. 커크가 가끔 휘파람으로 불곤 하던 곡조였다. 맥코이는 소파 등받이에 비스듬히 걸터앉으며 커크의 어깨에 손을 얹었다. 어린 남자가 짙은 눈썹을 들고 몸을 돌렸다. 수백 년은 된 낭만주의 작품의 주인공들은 선명히 도드라지는 입술로 느릿하게 흥얼거렸다. 저 별들 사이를 거닐게 해 줘요.

아직 달과 재즈와 원무의 잔상에 잠긴 커크는 웃는 눈으로 맥코이를 올려다보았다. 솔기가 편안하게 늘어난 면옷 아래의 살갗은 따뜻하고, 이 철없는 동거인은 그가 무슨 생각을 하는지도 모르는 주제에 맥코이더러 옆으로 와 앉으라고 손짓했다. 들여다보기 힘들 만큼 파란 눈은 일등성처럼 사뭇 환했다.

소파를 돌아 곁으로 가면서 맥코이는 두 뺨에 피가 휘도는 감각을 느꼈다. 서사를 위한 빛이 전부인 이 방에서 커크는 그 홍조를 볼 수 없었다. 눈꺼풀 뒤에서 막연하게 눈물이 고였다. 슬프지는 않았다. 맥코이는 숨을 들이마셨다. 슬퍼서가 아니다.

그는 이때부터 제임스 커크를 사랑했다.
 
2020.02.14 (21:19:09) 신고
ㅇㅇ
모바일
아 미쳤다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너무너무 로맨틱해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Code: a635]
2020.02.14 (21:22:42) 신고
ㅇㅇ
와...와.......이런 갓벽한 작품.... 센세 나지금 심장이녹았어 본즈가 커크한테 감겼네 나도 센세한테 감겼어...
[Code: 930a]
2020.02.14 (21:22:44) 신고
ㅇㅇ
모바일
그는 이때부터 제임스 커크를 사랑했다...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Code: dfce]
2020.02.14 (21:28:46) 신고
ㅇㅇ
모바일
영화보고있는커크왤케 커엽지ㅠㅠㅜㅜㅜㅠ맥코이가 묘사하는 커크 넘 좋다
[Code: bc56]
2020.02.14 (21:32:30) 신고
ㅇㅇ
모바일
사랑에 빠지는 그 찰나의 묘사가 너무 달콤하다ㅠㅠㅠㅠㅠㅠㅠㅠㅠ
[Code: 662b]
2020.02.14 (21:33:43) 신고
ㅇㅇ
모바일
센세는 정말 천재에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둘의 이 독보적인 분위기 어떡해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Code: 80bc]
2020.02.14 (22:20:44) 신고
ㅇㅇ
모바일
나는 센세를 사랑하게 돼버렸어...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Code: 6b3c]
2020.02.15 (00:01:48) 신고
ㅇㅇ
모바일
아 너무 좋아요ㅠㅠㅠㅠㅠㅠㅠㅠ
[Code: c1ba]
2020.02.15 (03:23:12) 신고
ㅇㅇ
모바일
분위기 진짜 독보적이에오 센세ㅠㅠㅠㅠㅠ 영화에 몰두한 커크랑 잠에서 깨서 커크 보고도 선뜻 부르지도 못하는 본즈... ㅠㅠㅠㅠㅠㅠㅠㅠ 콜라 타먹는 커크가 귀엽다고 왜 말을 못햌ㅋㅋㅋㅋㅋㅋㅋ 커크가 저렇게 사랑스러운데 본즈가 어떻게 사랑하지 않을 수 잇겠어요ㅠㅠㅠㅠㅠㅠㅠㅠ
[Code: dfb2]
2020.02.15 (08:19:49) 신고
ㅇㅇ
모바일
ㅜ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센세 죽도록 사랑해
[Code: 4d53]
2020.02.16 (07:02:12) 신고
ㅇㅇ
모바일
센세 글이 너무 설레서 심장 쿵쾅거려요ㅠㅠㅠㅠㅠㅠㅠㅜㅜㅜㅜ
[Code: 7c8f]
비회원은 통신사IP나 해외IP로 작성할 수 없음